Sunday, August 28, 2016

대선전까지는 이자율을 올리지 마라

'미국 경제는 연준(Fed)이 초저금리의 돈을 쏟아 부음으로써 떠 받쳐져 있는 것이다. 그러한 부정한 부양정책은 결국에는 폐기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미국경제는 단 번에 붕괴될 것'이라는 것이 트럼프 진영의 주된 주장 가운데 하나이다. 이러한 시각에는 힐러리의 수석 경제전문역인 바니 프랭크 (Barney Frank)도 같이 하고 있다.

바니 프랭크는 연준에게 "시장을 불안정하게 하지 마라. 선거를 목전에 두고 이렇게 (이자율을 올리려) 하려 한다면, 그것은 실수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곧, 미국경제가 침체로 빠져들면 힐러리가 선거에서 패할까 두려워 연준에게 이자율을 낮은 상태에서 유지하라고 요구한 것이다.

경제 거품이 더 커지고 악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연준이 머지않아 이자율을 올릴 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예상은 이미 오래전 부터 나오고 있다. 그러나 시장 내부에서는 오는 11월 대선 이전까지는 그러한 일이 일어날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믿고 있다.

>> cheap money [치프 머니] 이자율이 낮은 돈 (자세한 내용은 링크 페이지 참조)

Hillary Surrogate Begs Fed to Artificially Prevent Market Crash Until Election
시장단신은 시장 저변의 흐름과 관련이 있는 내용 가운데서 깊이 헤아려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되는 내용을 요약한 것입니다.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