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August 26, 2016

러시아, 세계 최대 밀 수출국가로 부상

러시아의 밀 수출량이 조만간 3천만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러시아가 세계 최대의 밀 수출국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지금까지는 2천7백만톤을 수출하는 유럽이 1위, 2천5백만톤을 수출하는 미국이 2위 였다.

국제곡물시장에서의 러시아 부상은 북미와 유럽 그리고 호주에게는 그리 좋은 소식이 아닐 것이다.

이전에는 러시아 밀을 조금도 수입하지 않던 독일과 프랑스도 수입하기 시작하였고, 전량을 미국에서 수입하던 멕시코도 수입을 하고 있다. 프랑스에서 수입하던 알제리아와 모로코 그리고 호주에서 수입하던 인도네시아도 수입계약을 맺었다. 그 밖에도 러시아 밀을 수입하기로 한 국가들로는 말리, 버마 등등 이다.

BMI Research는 향후 5년 안에 러시아, 우크라이나 그리고 카작스탄이 중동과 북아프리카지역의 주요 밀 수출국으로 부상할 것으로 예상했다.

주) 얼마 전에는 이란이 밀 자급을 넘어 수출을 시작한다는 소식이 있었습니다. 식량을 무기화 하여 약소국가들을 유린하고, 국제곡물시장을 투기장으로 만들던 상황은 서서히 종말이 다가오는 듯 합니다. 특히, 러시아의 푸틴 대통령은 식량주권을 확실히 인식하고 여러가지 농업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습니다. 그 결과가 이제 나타나기 시작하는 듯 합니다. 

World’s Top Breadbasket: Russia Becoming Leading Wheat Exporter Beating EU, US
시장단신은 시장 저변의 흐름과 관련이 있는 내용 가운데서 깊이 헤아려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되는 내용을 요약한 것입니다.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