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August 16, 2016

러시아, 사우디와 함께 석유생산량 동결 모색

러시아는 국제유가 안정화를 위해 사우디아라비아와의 대화를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우디와의 협력이라는 측면에서, 두 나라간의 대화 분위기가 가시적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유가안정을 위한 대화의 형태는 양자간일 수도 있고 다자간이 될 수도 있다. 러시아는 석유시장 안정을 이루기 위하여 오펙(OPEC)국가는 물론이고 비오펙 산유국들과도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보도에 이어 사우디가 조만간 원유생산량 동결을 대화 의제로 올릴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자 국제유가는 즉각적으로 반응을 보이며 상승했다.

지난 4월에 석유생산량 동결을 위하여 러시아, 오펙국가, 비오펙 산유국들이 대화를 가졌으나 합의에는 실패한 바 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협의에 이란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에, 이란은 서방의 제재로 잃은 시장점유율을 회복하려면 시간이 필요하며 그 때 까지는 생산량을 감축하지 않을 것임을 강조하고 있다.

Russia eyeing oil freeze deal with Saud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