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September 8, 2016

독일 바이엘, 미국 몬산토 인수 입찰 가격 높여서 제시

독일의 거대 제약업체인 바이엘 (Bayer)이 미국의 농약제조업체인 몬산토(Monsnato) 인수 입찰가를 몬산토의 부채를 모두 포함하여 6백5십억달러로 높여서 제시했다. 이는 몬산토의 주식 1주당 127.50달러에 해당하는 액수이며, 몬산토의 현재 주가 보다 19% 높은 액수이다.

몬산토는 세계의 유전자조작(GMO)을 주도하는 업체이며, 바이엘은 지난 5월 부터 인수 협의를 하고 있다. 이번 주 초에 독일의 일간지 Rheinische Post는 바이엘이 인수가격을 주당 130달러 까지 높일 것으로 보도했었다.

바이엘이 세계의 주도적인 GMO 생산 기업을 인수하게 되면, 바이엘은 농약분야를 다각화한 세계적인 기업이 된다.

주) 유럽을 소란스레 하는 TTIP (Transatlantic Trade and Investment Partnership)의 주요 내용 가운데 하나가 유럽의 농업입니다. 이와 아무런 관련이 없을 수는 없겠다 싶습니다. 어쨌든, 이는 국제 농산물 시장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가 될 듯 합니다.

Bayer sweetens deal to acquire Monsanto
시장단신은 시장 저변의 흐름과 관련이 있는 내용 가운데서 깊이 헤아려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되는 내용을 요약한 것입니다.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