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October 22, 2016

학자금 대출 위기 상황이 조금도 개선되지 않고 있다

2015년에 대학을 졸업한 학생들의 약 70 퍼센트가 학자금 대출 (student loan debt)을 안고 졸업했으며, 평균 대출 액수는 일인당 30,100 달러로 2014년 졸업생에 비해 4퍼센트 증가했다. 이 수치에는 영리대학 (營利大學, for-profit colleges) 학생들의 대출금은 포함되지 않은 것이다.

학생들의 부채는 지금도 늘어나고 있으며, 상황은 악화되고 있다.
영리대학 학생들은 더 많은 대출을 안고 있는 경우가 허다하고, 대출금을 갚기 위해 일자리를 찾아 허덕이고 있다. 이렇게 된 것은 연방정부와 주정부가 지난 2년 여에 걸쳐 영리대학을 추구해 왔기 때문이다.

전국 최대 규모의 영리대학인 ITT Tech 대학교가 지난 9월에 문을 닫음으로써, 40,000 여 학생들은 아무런 대책도 없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신세가 되었고, 8,000 여 직원들은 일자리를 잃었다. 그러한 문제는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는다. 학생들은 학위도 받지 못한 상태이고, 학생들의 대출금 규모는 5억달러에 달한다.

2015년에 졸업한 학생들의 대출 가운데 5분지 1은 연방정부의 학자금 대출이 아니다.
연방정부 학자금 대출은 원리금 상환 옵션이 수입을 고려하므로 그나마 너그러운 편이다. 반면에, 주정부나 은행 등과 같은 사기업 학자금 대출은 상환조건이 더욱 좋지 않으며, 양해란 있을 수 없으므로, 대출금에 이자가 쌓여 학생들은 순식간에 더 큰 빚에 빠져들게 된다. 수입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에게는 더더욱 힘든 일이다.

The Student Loan Debt Crisis Isn't Getting Any Better
시장단신은 시장 저변의 흐름과 관련이 있는 내용 가운데서 깊이 헤아려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되는 내용을 요약한 것입니다.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