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November 1, 2016

1조3천억달러에 달하는 유럽은행들의 부실채권과 수익 악화

대출 받은 사람들의 가처분소득이 낮은 상태에 머물고 있는 데에다 바젤 쓰리 (Basel III) 규제 강화가 겹치면서 유럽은행들은 막대한 부실대출 채권에 대한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유럽은행들의 수익성이 저조한 상태는 몇 년이 아니라 수십년까지 지속될 것이다.

유럽의 은행들이 안고 있는 부실대출채권 규모는 무려 1조2천억 유로 (약 1조3천억 달러)에 달하며, 유럽중앙은행이 극단적인 저이자율 정책을 펴고 있음에도 은행들은 해결 방도를 찾지 못하고 이에 따라 은행의 수익성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가계들은 가처분 소득은 낮은 반면에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인 부채로 인해 보다 효율적인 신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는 처지에 있다.

은행들은 강화되는 규제로 인한 영향을 줄이기 위하여 전산화 등의 기술(technology)을 이용하여 운영비용을 줄이며 자산구조를 개편하게 될 것이다. 그렇게 하더라도, 부실대출채권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몇 년이 아니라 수십년이 걸릴 것이다.

$1.3 Trln in Bad Loans Jeopardise European Banks' Profits
시장단신은 시장 저변의 흐름과 관련이 있는 내용 가운데서 깊이 헤아려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되는 내용을 요약한 것입니다.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