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October 18, 2016

실물 금을 가지고 국경을 넘을 수 있나 - The Daily Coin

한 미국인이 자신의 실물 금 121 파운드 (약 55 킬로그람)를 가지고 콜롬비아로 가려다 붙잡혀 진실과는 달리 테러리스트 또는 범죄자로 취급당하고 있다.

금 121파운드는 현재 시세로 약 1백5십만달러 정도 되고, 이 신사는 실물 은도 조금 가지고 있었다. 이 일은 아마도 (금융위기로 부터 자산을 지키고자) 자신의 금을 단순히 미국 밖의 안전한 곳으로 옮기려 한 것 같고, 그 일이 그만 잘 못 된 것 같다. 겉으로 드러난 내면의 이야기가 많이 있을 것이다.

개인이 자신의 자산을 지키기 위해 실물 금을 소유하는 것과, 특히 자신의 금을 국외로 가져가려는 것이 마치 범죄인 양 취급되는 듯 하다. 자신의 금을 볼리비아로 옮기려는 이 신사의 행위를 그 누가 비난할 수 있는가?

Crossing the Border with Physical Gold
시장단신은 시장 저변의 흐름과 관련이 있는 내용 가운데서 깊이 헤아려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되는 내용을 요약한 것입니다.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