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트코인 (BitCoin) 글 목록 ] 개념, 원리, 주의사항, 안전수칙 ...

비트코인 (BitCoin)이 나온지도 꽤 되었고, 이제는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으며, 또한 계정을 갖는 사람들도 늘어 나고 있는 듯 합니다.

아직 안전성이 확실하게 검증되지 않은 상태이고, 그 어떠한 담보도 없지만, 세인의 관심이 날로 높아지면서, 비록 지극히 한정적이기는 하지만 비트코인으로 대금을 받고 결제하는 업체들이 꾸준히 늘어 나고 있습니다.

미국세청에서는 비트코인에 대한 조세 지침을 일찌감치 발표한 바 있고, 국제적인 규모의 은행권에서 비트코인 시스템을 시험적으로 운영했다는 발표까지 나오는 것으로 보아, 현재의 비트코인 그 자체가 아니라 비트코인의 운영체제 또는 그와 유사한 방식이 금융시장에 도입될 가능성이 있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통화는 물건이나 용역의 교환 매개 수단이자 저축 수단입니다. 통화가 그러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것은 사람들이 그 통화를 인정하기 때문입니다. 오늘날의 종이 돈이 통화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것은 사람들이 '정부가 발행하였으니 믿을 수 있다'고 인정하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믿음이 무너지면 정부가 발행한 종이 돈도 말 그대로 쓸모없는 종이 조각에 지나지 않습니다.

비트코인은 아무런 실물적 보증도 없고, 그 누구도 보증하지 않는 단순한 가상의 수자에 불과합니다. 따라서, 어느 순간에 믿음이 무너지면, 비트코인은 아무것도 아닌 것입니다. 또한, 비트코인은 단순한 전자적 수자에 불과하므로, 특정세력에 의하여 언제든 삭제, 변경, 조작 등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세계의 내로라 하는 보안전문가들이 첨단장비로 눈에 불을 켜고 지키는 곳들이 수시로 해킹을 당하고 있는 현실을 가벼이 여겨서는 안 될 것 같습니다.


비트코인과 관련하여 가만히 짚어 볼 일이 있겠습니다.

누군가 정부에서 발행하는 돈과는 별개의 돈을 만들어서 유통시킨다면, 그냥 두고 볼 정치권력 내지 정부권력이 있겠습니까?  돈을 만들어 내기도 전에 잡혀가지 않겠습니까?

그런데 특이하게도, 비트코인에 대하여는 세계의 모든 나라들이 입을 꽉 다물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은 국세청에서 '가상화폐 조세 지침'이라는 것을 통하여 비트코인에 의한 거래도 인정하였으니, 비트코인을 정부기관이 공식적으로 인정한 셈입니다.

미국과 미국을 추종하는 서방국가들, 그리고 미국과 서방에 주권을 가져다 바친 사실상의 식민지 노예의 땅들에서는  비트코인 거래소가 문을 열어 놓고 거침없이 활동하고 있고, 개인간의 거래를 넘어 공공요금을 비트코인으로 받는 나라도 있습니다.

이러한 사실들과 현상들이 뜻하는 것은 무엇이겠습니까?

비트코인 뒤에는 겉으로 드러난 것 이상의 그 무언가가 도사리고 있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감히 그 어떤 나라도 손 댈 수 없는 어떤 세력이라면 그게 누구이겠습니까?  비트코인 뒤에 음흉하게 도사리고 있는 것이 누구인지는 굳이 알아 볼 필요도 없이 스스로 명백한 것 같습니다.

그러면, 그들은 비트코인을 왜 세상에 내어 놓았을까? 그들은 비트코인으로 무엇을 하려는 것인가?

그들이 통화와 관련한 모종의 실험을 하는 것이 아닌가... 하고 미루어 짐작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전세계를 대상으로 하는 하나의 통화실험?  전세계 단일 전자화폐 실험? .... 그러면 세계를 한 손아귀에 움켜 쥐려는 준비과정으로서의 실험... 그리고 실험이 끝나면 비트코인은 한 순간에 깡통...? 이런저런 추측을 가능하게 합니다.  아마도, 어느 때가 되면, 이에 대한 이야기들이 흘러 나오지 않겠는가... 싶습니다. 그러한 이야기가 나오면, 그것은 실험이 끝났음을 뜻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비트 코인 글 목록 ===
비트코인은 결코 추천할 만한 것이 아니라 보여지지만, 비트코인의 개념과 작동원리 주의사항 등을 한 번쯤 읽어 봄으로써 비트코인에 대한 기초적인 이해를 해 두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