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 가지 공포스러운 위험 요소들: 금 시세 33,750달러, 은 시세 575달러 - Egon von Greyerz

앞으로 2025년 이전에, 세계는 지금과는 전혀 다른 세상이 될 것이다.

나는 닥쳐오는 변화와 위험에 대하여 꾸준히 경고하고 있지만, 이러한 위험을 인지하는 사람은 극히 적다. 더구나, 현실적으로 이해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내가 그동안 이야기 해 온 내용들을 요약하면 아래와 같다.

1. 빚더미와 파생상품(DERIVATIVES)

세계의 부채와 파생상품을 합치면, 그 규모는 자그마치 2천5백조달러 ~ 3천5백조달러로 추정된다. 이는 세계총생산 (global GDP)의 35배 ~ 50배에 달하는 규모이다.

이들 부채의 대부분은 장부상에 나타나지 않는 파생상품들이다. 파생상품은 그 어떠한 보증도 담보도 없는 것이므로, 상대방의 채무불이행이 발생하면, 그것으로서 끝이다. 아무런 쓸모가 없게 되는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그러한 일이 필연적으로 일어 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장부상에 나타나는 부채인 250조달러도 자산붕괴와 이자율 폭발이 일어나면, 감당하지 못하고 채무불이행이 될 것이다.


2. 주식시장

세계 주식시장의 시가총액 합계는 약 80조달러 정도이며, 이는 금융위기가 발생한 2009년의 3배 규모이다. 채권거품이 터지면, 주식시장도 같이 폭발할 것이다.

금값과는 달리, 주식시장은 실제적으로 적어도 95퍼센트 이상 폭락할 것이다. 대공황이 발생한 1929년~1932년에, 수치상으로 90퍼센트 폭락하였다. 지금 상황은 그 때에 비하면, 훨씬 더 나쁘다.


3. 국채와 이자율

지난 35년 동안의 이자율이 내려가고, 채권가격이 올라가는 상승장세는 2015년 ~ 2016년에 끝났다. 중앙은행은, 무한정으로 돈을 찍어 내면서 이자율을 조작하여, 채권시장을 실제적인 경제상황과는 동떨어진 허위시장으로 만들었다.

채권을 발행한 정부와 기업들은 결코 채무를 이행하지 않을 것이며, 이자율은 급격히 치솟을 것이다. 이자율은 적어도 1970년대와 1980년대 초 수준인 20 퍼센트 까지 올라 갈 것이다.

일단 이자율이 상승하기 시작하면, 중앙은행은 감당하지 못하고, 이자율에 대한 통제력을 완전히 상실하게 될 것이다. 거기에다, 구조적 채무불이행으로 인하여, 이자율은 20 퍼센트 수준 보다 훨씬 더 높이 치솟을 것이다.


4. 통화(CURRENCIES)

최근 100년간, 거의 모든 통화들은 금(gold)에 대한 상대적 구매력이 97% ~ 99% 떨어졌다. 이제는 통화로서의 가치가 완전히 소멸되는 마지막 국면으로 들어 서고 있다. 1% ~ 3% 만 더 떨어지면, 돈의 내재가치는 말 그대로 영(zero)이 된다.

한 가지 생각해야 할 것은, 남아 있는 1% ~ 3%는, 지금 이 시점을 기준으로 하면, 100%라는 점이다. 앞으로 몇 년에 걸쳐, 종이 돈의 가치는, 미국 달러를 중심으로 하여, 강한 추세적 하락을 보일 것일 것이다.


5. 금융시스템

채권시장과 자산시장이 폭발하면, 현재의 은행 및 금융시스템은 현재의 형태로는 살아 남지 못할 것이다. 대대적인 은행 파산이 일어날 것이고, 그에 따라 은행에 보관한 고객들의 자산은 사라지거나 아무런 소용도 없는 무용지물이 될 것이다.

고객의 자산을 맡아 안전하게 보관해 준다는 위탁/예탁 기관도 심각하기는 마찬가지다. 그들에게 맡겨 둔 주식, 채권, 귀금속 등의 고객 자산은 흔적도 없이 증발해 버릴 것이다.


6. 돈 찍어 내기와 하이퍼-인플레이션(HYPERINFLATION)

채권시장이 폭발하고 금융시스템이 휘청거리면, 중앙은행은 공포에 질려서 윤전기를 최대로 잡아 돌려 종이 돈을 미친듯이 찍어 낼 것이고, 또한 이자율을 짓누르려고 사력을 다 할 것이다.

그러나, 중앙은행은 실패할 수 밖에 없다. 국채시장이 붕괴되면, 중앙은행은 이자율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할 수 밖에 없고, 그렇게 되면 이자율이 치솟을 수 밖에 없다.

지난 2007년 ~ 2009년 경제위기 때와는 상황이 전혀 다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앙은행은 아무런 가치도 없는 종이 돈을 무작정 그리고 필사적으로 퍼 부을 것이고, 그 결과는 하이퍼-인플레이션으로 나타날 것이다.


7. 디플레이션(DEFLATION)과 자산붕괴

하이퍼-인플레이션이 시작되면, 주식, 채권, 부동산, 골동품 등등, 모든 부문의 거품 폭발이 현실화 될 것이다. 중앙은행의 돈 찍어 내기가 종말을 고하면, 오래동안 이어지던 하이퍼-인플레이션 국면이 디플레이션성 폭발(deflationary implosion) 국면으로 바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세상의 모든 자산은 붕괴되고, 그에 따라 세계는 공황으로 빠져들어 갈 것이다. 물론, 그러한 상황에서도, 금의 가치는 떨어지지 않을 것이다.


8. 사회동요, 내전(內戰), 전쟁

최근 몇 십 년간, 불평등이 극도로 높아졌다. 불과 42명의 갑부가 가진 부(wealth)가 무려 3십7억 명의 가난한 사람들이 가진 부(富)와 같다. 미국의 경우에는, 상위 0.1%의 가진자들이 미국 전체 부의 25%를 움켜쥐고 있다.

이러한 극단적인 상황은, 경제가 더 악화되면, 필연적으로 사회불안을 몰고 올 수 밖에 없다. 어느 사회에서든, 군중의 굶주림은 사회동요로 이어지기 마련이다.

최근에 유럽과 미국으로 밀려드는 이주민들은 사회불안을 넘어 내전(內戰)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경제가 악화되면, 소수민족은 거추장스러운 골치 덩어리로 취급되곤 하는 것이 현실이다.

국가가 감당할 수 없는 한계에 다다르면, 지배자들은 흔히 전쟁을 일으킨다. 우리는 이미 그리고 또렷하게 서방에서 울려 나오는 전쟁의 북소리를 듣고 있다. 미국이 주도하는 서방세력들이 러시아에 대하여 집단적으로 폭력을 가하는 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러시아와 중국의 군사력은 서방세력들의 군사력 보다 훨씬 우위에 있다. 그러나, 핵전쟁이 일어나면, 지금으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일도 얼마든지 일어날 수가 있다. 지구상에 살아 남을 생명체는 거의 없다시피 될 수도 있다.

인류는 지금 실질적인 전쟁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 위험성이 대단이 높은 상황이다.


9. 금과 은

세계금융시스템이 풍비박산나고, 파생상품 같은 종이 자산과 종이 돈이 아무런 쓸모도 없는 무용지물이 되면, 역사가 증명하듯이, 금과 은만이 구매력을 보존할 것이고, 금값 은값은 실질적인 제대로 된 평가를 받게 될 것이다.

지난 번 글에서 말 하였듯이, 금값이 온스당 10,000달러 또는 32,000달러로 올라가고, 은값이 온스당 500달러 이상으로 올라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무한정으로 퍼 부은 종이 돈에 강타 당할 상황과 종이 돈의 가치가 완전히 소멸되는 상황을 금값과 은값이 반영할 것이라는 점이다.

실물 금과 은이 험악한 세상의 안전지대가 될 것이다. 귀금속시장은 1999년에 상승장이 시작되었고, 2011년에 일시적으로 한 파동의 꼭지를 이루었다. 그로부터 몇 년에 걸쳐 옆걸음을 하면서 조정을 하였고, 이제는 또 다시 상승을 시작할 시점에 있다.

지금 세계 정황은 매우 위태롭다. 따라서, 금값 은값은 언제든 치솟을 수 있다. 금값과 은값이 어디까지 올라 갈지는 그 누구도 장담하기 어렵다.

어떤 측면에서 보면, 디플레이션 국면으로 진입할 경우에는, 금은값이 꼭지 보다 낮은 수준으로 떨어질 수도 있다.  그러나, 그러한 경우라 하더라도 높은 수준에 머무를 것이다. 1980년 이후와는 달리 금융시스템 자체의 붕괴가 다가오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되면, 오로지 실물 금만이 안정적이면서 신뢰받는 돈으로 될 것이다. 금의 가치는 영원히 재평가 될 것이고, 세계는 영원히 가치를 보존할 수 있는 돈은 오로지 금 뿐임을 또 다시 깨닫게 될 것이다.

나는 개인적으로 프리-골드(Free Gold)를 선호한다. 프리-골드는 그 어떠한 권력이나 제도적으로도 통제되지 않고 자유로이 거래되는 금을 말한다.


10. 현실적 실천적 방도

세계는 역사적으로 매우 끔직한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 앞으로의 삶은 경제적, 금융적, 정치적 그리고 사회적으로 지금까지와는 매우 다르게 될 것이다. 전혀 다른 세상이 될 것이다.

역사적인 부(wealth)의 이동이 일어 날 것이다. 주식, 채권, 은행권(현금 등), 부동산투자증권 등의 가치는 75% ~ 95% 폭락할 것이다. 반면에, 실질적으로 농사를 지을 수 있는 농지가 그 보다는 훨씬 더 나을 것이다.

재산 가치를 실제적으로 보존할 수 있고, 현실적이면서도 상대적으로 쉬운 길은 실물 금과 은을 사서, 살고 있는 나라가 아닌 다른 나라에, 그리고 은행 등과 같은 제도권 금융기관 밖의 믿을 수 있는 곳에 보관하는 것이다. 내 기준으로는, 재산에서 차지하는 실물 귀금속 비중을 최소한 25% 이상으로 하여야 한다.


내가 상황을 잘 못 판단하고 있는가? 그렇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위에서 말한 것들은 모두, 적어도 거의 대부분이, 현실로 나타날 것이다. 위에서 말한 내용에 지극히 일부만이라도 공감한다면, 지체없이 그리고 주저없이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실제적인 조치를 취하기 바라며, 역사의 교훈을 잊지 말기 바란다.


>> 백만장자들을 잠 못 이루게 하는 5 가지 최대 위험 요소들 - Visual Capitalist 

>> 현금(cash)에 대한 전쟁에 이은 금(gold)에 대한 전쟁 - Streetwise
>> 다가오는 금에 대한 전쟁 (War on Gold)과 이미 끝난 현금에 대한 전쟁 (War on cash) - Jim Rickards

>> 유로 Euro 붕괴/종말과 유럽국가들의 해외보관 비축 금 환수 - Claudio Grass 
>> 로스차일드 예상 신 세계 통화, 2018년 세계 시장을 뒤흔들 것, 달러 몰락과 크립토달러 전자달러 Cryptodollar - Egon von Greyerz  


Greyerz – $33,750 Gold And $575 Silver Will Pale In Comparison To These Frightening Events
전문가 전망은 이름 있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읽어 보고 핵심부분만 요약한 것입니다. 자주 살펴서 의견 변화의 흐름을 읽는 것이 중요할 것입니다.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