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 금 보유량 228톤 : 영국에 보관해둔 금 가운데 100 톤 자국으로 이송 - Adam Glapinski

폴란드는 최근년에 금 보유량을 급격히 높이고 있다.

2018년 2019년에 금괴 125톤을 사들임으로써, 금 보유량이 228.6톤으로 늘어 났다. 이로써 폴란드는 금 보유량에 있어 세계 22위 국가가 되었다.

지난 월요일, 폴란드 중앙은행 (NBP : National Bank of Poland)총재 아담 글라핀스키(Adam Glapinski)는 "영국 중앙은행 (영국은행. BoE : Bank of England)에 보관되어 있는 금괴 가운데서 절반 가량인 100 톤을 폴란드 중앙은행 금괴 보관소로 이송하였다" 고 밝히면서, 아래와 같이 말하였다.

"실물 금 보유량은 국력의 상징이다. 아직 절반 가량의 금괴가 영국에 보관되어 있다. 여건이 되는 대로 계속하여 이송할 것이다. 금괴를 매각하면 수백억달러를 받을 수 있지만, 폴란드는 그럴 생각이 없다." 

세계 각국 중앙은행들은 금괴를 적극적으로 사들이고 있으며, 이에 따라, 2019년 전반기에는 실물 금에 대한 수요가 최근 3년이래 최고조에 달하였다. 러시아 중국 터키 등이 주요한 금 매수국이며, 폴란드 헝가리 세르비아 등도 금을 적극적으로 매수하고 있다.

>> 금괴 운송 : 폴란드 금괴 100톤 운송 사진 - Michael McCrae
>> 루마니아, 비축 금괴 95% 자국으로 이송 - Serban Nicolae
>> 금괴 실질적 통제권 확보에 나서는 이탈리아 - Marco Zanni

>> 유로 Euro 붕괴/종말과 유럽국가들의 해외보관 비축 금 환수 - Claudio Grass
>> 헝가리, 런던 보관 비축금 자국으로 환송, 경제위기가 시작되는가? - Tamara Abdul Hadi  

>> 독일 금 ETC인 Xetra-Gold, 실물 금 인출 거부
>> 독일, 뉴욕에서 환수한 금은 원래와 다른 라벨 / 해외 보관중인 비축 금을 계획보다 빨리 자국으로 이송 - Andreas Framke

>> 베네수엘라, 영국에 보관중인 실물 금괴 본국으로 환송, 달러 의존성 탈피, 인출을 거부하는 영국 - RT
>> 금 몰수 위험성과 우려, 대응 방법, 금 보관소 선택 기준 - Egon von Greyerz

>> 미국, 대시가 강탈한 시리아 금괴 40톤 이송 - Sputnik
>> 러시아 중국 터키 금본위제 (gold standard)를 향하여 - Stacy Herbert, Max Keiser

>> 호주 비축 금괴 80톤 어디있나 - Ronan Manly
>> 오스트리아 중앙은행, 영국에 보관중인 비축 금 감사보고서 공개 거부
>> 네덜란드 중앙은행, 대여 사실을 숨기려고 비축 금 목록 공개 거부 - Bron Suchecki - Chris Powell, Secretary/Treasurer, GATA

>> 금값이 올라 가는 이유는 서방 중앙은행 금고에 금괴가 바닥나고 있기 때문 - Egon von Greyerz
>> 미국에 실물 금괴 없음을, 1960년 당시에 이미 확신한 프랑스 드골 대통령 - Egon von Greyerz

Poland brings home 100 tons of gold from Bank of England
시장단신은 시장 저변의 흐름과 관련이 있는 내용 가운데서 깊이 헤아려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되는 내용을 요약한 것입니다.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